학생소개・캠퍼스생활

학생소개

  • LIU Haojie

    China

    일본어학교 시절에 우연히 들어간 일식음식점에서 '정말 맛있다'라고 감동한 것이, 일본 음식을 배워보고 싶다고 느낀 계기입니다. 심플한 겉모습과, 고기가 들어가지 않았는데도 고소하고 맛있다! 라고, 그 때에는 잘 몰랐었지만 그 맛이 '우마미(旨味)'였다는 것을 학교에서 공부하면서 깨달았습니다. 지금은 그 '우마미'를 추구하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더욱더 기술을 갈고 닦아, 먹는 사람을 감동시킬 수 있는 요리인이 되고 싶습니다.

  • CHAO Yu-Fan

    Taiwan

    이 학교로 결정한 이유는 1학년부터 일식을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만에서 중화 요리와 양식은 배운 적이 있어서 일식을 배우는 데 많은 시간을 쓰고 싶었습니다. 조리 경험은 있지만, 지금까지 경험한 적 없는 일식 특유의 칼 사용법을 배워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기분입니다. 졸업 후에는 호텔 일식 레스토랑에서 일하고 싶습니다. 일본에서 경험을 쌓은 뒤 언젠가 대만에 돌아가서 저의 가게를 가지는 것이 최종적인 목표입니다.

  • ZHANG Youwei

    China

    중국에 있는 일본 요리점에서 일하다가 본격적인 일식을 배우고 싶어서 일본에 왔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어떤 나라의 음식이든 모두 좋아합니다만(웃음), 일식의 매력은 ‘재료의 맛을 살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식재료의 종류도 많고 플레이팅도 아름답습니다. 수업 중에 선생님을 보고 있으면 매우 훌륭한 기술을 갖고 계신 데 대해 놀랍니다. 저는 지금 기술이나 필기 시험에서 단 하나의 불합격도 없다는 점이 자랑스럽습니다. 선생님에게 조금이라도 가까워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 KIM Hyojin

    Korea

    일본에서 시스템 기술자로서 일할 때 가이세키 요리에 흥미를 갖게 되었고 ‘이런 요리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이 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기술을 익히는 것은 매우 힘든 일입니다. 일식은 하나하나 수고를 들여서 만들기 때문에 순서도 많고 시간이 걸립니다. 하지만, 내가 모르는 일식이 아직 많이 있구나! 라는 사실을 깨달으니 설레기도 합니다. 언젠가 일식과 한국 요리를 조합한 퓨전 요리를 제공하는 가게를 열고 싶습니다.

캠퍼스생활

    Washoku·Sushi의 세계에 깊게 다가서기 위해 본교 고유의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 연수 여행이나 가이세키 요리 체험, 도시락 판매회 등, 통상 수업에서는 맛볼 수 없는 체험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학교 축제

    매년 가을에 학원 축제를 개최. 학교 건물에 이틀간 '가이세키', 'Sushi', '스위츠' 점포를 개설하여 만원 사례의 대성황을 이루었습니다. 각 코스의 2학년 학생들이 '계절 가이세키 코스'와 '추천 Nigirizushi 코스'를 제공. 계절 식재료를 사용하여 학생들이 정성 어린 요리를 대접하며 지금까지의 학습 성과를 선보였습니다.

    연수여행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실시하는 ‘연수 여행’. 교토를 방문했을 때는 5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정진 요리점에서 그 귀중한 요리 방법과 관습 등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 밖에도 다도 체험과 도예 작가의 공방을 방문. 전통적인 식문화가 있는 교토를 방문한 것은 ‘음식’뿐만 아니라 그 배경에 있는 ‘역사’와 ‘전통’을 접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가이세키요리 체험

    ‘일류를 목표로 하려면 일류를 체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본교의 생각. 1년에 2번 실시되는 고급 Washoku 요리점에서의 가이세키 요리 체험은 그야말로 그 교육 이념을 구현화한 것입니다. 카운터에 선 점주의 “왜 이 계절에 이 식재료와 이 그릇을 사용하는가?”라는 이야기에 학생들은 귀를 기울였고, 문턱이 높은 유명 상점의 맛에 연신 감동이 이어졌습니다.

出張説明会 開催!詳しくはこちら